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진의 장례식장 다녀온 천안 중학생 2명 확진…이틀간 휴교조치

송고시간2020-09-22 12:14

댓글

1학년 287명 전 학생·교직원 코로나19 검사 진행

코로나19 신규 확진(CG)
코로나19 신규 확진(CG)

[연합뉴스TV 제공]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22일 경북 울진의 친척 장례식장에 다녀온 충남 천안 시내 중학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시에 따르면 지난 19∼20일 이틀간 울진의 친척 장례식장에 다녀온 천안시내 같은 학교 10대 중학생 2명(천안 225, 226번)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21일 검사 당시 무증상자였던 이들은 형제간으로 1, 3학년생이다.

학생들은 장례식장에서 경기도 시흥에 사는 50대 확진자(시흥 132번)와 접촉했다. 지난 20일 확정판정을 받은 해당 50대는 파주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 보건당국과 교육청은 이날부터 해당 학교에 대해 이틀간 휴교를 하고 원격수업을 하도록 했다.

학교 내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날(21일) 등교한 1학년생 287명 전원과 교직원 61명 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3학년은 전날 등교하지 않았다.

학생의 동선도 파악해 접촉 학생들을 격리할 방침이다.

이날 인접 아산 신창면에서도 지난 8일 해외에서 입국한 30대(아산 52명)가 자가격리 13일째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고 천안생활치료센터에 입원했다.

시 방역 당국은 해외 입국 직후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와 입국 당시 타지역 확진자와 기내에서 만났을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j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