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윤석열 장모 고발한 사업가 25일 소환 조사

송고시간2020-09-22 13:28

댓글

추미애 법무장관, 전날 "성역 없는 수사" 주문

마스크 쓰고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마스크 쓰고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 의혹 사건 수사에 나선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순배 부장검사)는 25일 윤 총장의 장모 최모씨와 부인 김건희씨를 고소·고발한 사업가 정대택씨를 고소·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정씨는 과거 최씨와 벌인 법정 다툼에서 최씨 측의 모의로 자신이 패했고, 그 결과 재산상 손해를 봤다며 최씨 등을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정씨는 앞서 최씨를 모해위증 교사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서 불기소 처분이 내려지자 이 과정에 윤 총장이 개입했다며 그 역시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법조계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여권에서 윤 총장 가족 의혹에 대한 수사를 강하게 촉구하고 나선 만큼 검찰이 고소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속도를 내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추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 총장 가족에 대한 수사가 더디다는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의 지적에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경제정의, 사법 정의가 회복돼야 한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윤 총장의 장모와 부인도 고발됐다. (이들 사건에 대해선 검찰이) 왜 수사하지 않느냐"고 묻자 "제가 (검찰의)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중앙지검 형사6부에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이 윤 총장의 부인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으로 고발한 사건도 배당돼 있다. 최근 시민 4만명은 이 사건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서명 진정서를 냈다.

s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