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을왕리 음주사고 유족 "반성없는 가해자들, 응분의 처벌 받아야"

송고시간2020-09-22 13:31

댓글
을왕리 음주운전 사고 유가족 입장문 전문.
을왕리 음주운전 사고 유가족 입장문 전문.

[안팍 법률사무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을왕리에서 치킨 배달을 하다가 음주 차량에 치여 숨진 50대 가장의 유족이 이번 사고가 음주 운전에 대한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피해자 A(54·남)씨의 유족은 22일 법률 대리인 안팍 법률사무소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음주 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고취돼 다시는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 유족은 "갑작스러운 참변으로 세상을 떠난 남편의, 아버지의 마지막 뒷모습을 애써 붙잡으며 한동안 비극적인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며 "많은 국민이 함께 나눠주신 슬픔과 반성 없는 가해자들에 대한 공분은 유가족에게 큰 위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가정에 닥친 비극이 음주 운전에 대한 인식 전환의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며 "고인의 억울한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가해자들이 응분의 처벌을 받는 그 날까지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9일 0시 55분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 한 편도 2차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인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던 B(33·여)씨가 중앙선을 넘은 뒤 마주 오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자신이 운영하는 치킨집 배달을 위해 오토바이를 몰던 A씨가 숨졌다.

을왕리 치킨배달 가장 숨지게 한 음주운전자 영장심사
을왕리 치킨배달 가장 숨지게 한 음주운전자 영장심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망사고를 내면 처벌을 강화하는 이른바 '윤창호법'을 B씨에게 적용해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구속하고, 동승자 C(47·남)씨를 음주운전 방조 및 위험운전치사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