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GM "부평2공장에 신차 배정 어렵다"…노조 반발

송고시간2020-09-22 13:54

댓글
한국지엠 부평공장
한국지엠 부평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한국지엠(GM)이 인천 부평2공장에 신차 물량 배정이 사실상 어렵다는 뜻을 밝히면서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현재 생산중인 차종이 단종되면 공장을 폐쇄하거나 이곳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에 대한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22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 등에 따르면 한국GM은 전날 임단협 단체교섭 과정에서 부평2공장에 신차 물량을 배정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취지를 담은 보충 제시안을 노조 측에 전달했다.

한국GM은 "부평2공장 활용방안에 대해 다양한 각도로 검토했으나 (신차 물량 배정이) 신규 차량의 경쟁력 확보나 부평공장 전체의 효율적인 가동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부평2공장은 소형 SUV '트랙스'와 중형 세단 '말리부' 등을 생산하는 곳이다.

이들 차량이 단종된 이후 생산 계획이 없어 추후 공장이 폐쇄되거나 이곳에서 일하는 1천명이 넘는 근로자를 대상으로 구조조정이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노조는 이번 임단협 과정에서 이 같은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부평2공장 미래발전방안을 제시하라고 사측에 계속해 요구했으나 결국 신차 물량 배정이 어렵다는 의사만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한국GM은 다만 부평2공장의 트랙스와 말리부는 시장 수요 등에 따라 생산 일정을 일정 기간 연장할 수도 있다는 뜻을 전했다.

한국GM 노조 관계자는 "그동안 부평2공장 미래발전방안을 제시하라고 지속 요구했으나 결국 신차 배정이 어렵다고만 했다"며 "사측의 보충 제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GM 노조는 올해 7월 22일부터 전날까지 회사 측과 14차례 임단협 교섭을 진행했으나 성과급 지급 규모 등을 놓고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

노조는 앞서 이달 4일에는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쟁의권 확보를 위해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에 노동쟁의조정신청을 했으며 이달 24일 결론이 나올 전망이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