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면강의 강행" 비판…동아대 학생 글 갑자기 사라져

송고시간2020-09-22 14:26

댓글
대면수업 한 동아대서 집단감염
대면수업 한 동아대서 집단감염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1일 오전 부산 서구 동아대학교 부민 캠퍼스 기숙사에서 한 학생이 짐을 빼고 있다. 이날 동아대 학생 총 3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동아대 관련 확진자는 12명이다. 2020.9.21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동아대학교 부민캠퍼스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이 나온 가운데 대면강의를 진행한 대학 측에 책임을 묻는 학생의 게시글이 갑자기 사라져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동아대학교 재학생 A씨에 따르면 그는 이달 20일 오후 10시 40분께 동아대학교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재적생입니다.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학생들이 2학기 비대면 수업을 지지했는데도 학교 측이 어떤 이유로 이런 무모한 판단(대면강의)을 내렸는지 의아하다"며 "학내 의사 결정의 총 책임자인 현 총장에게 감염 사태의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구시대적이고 권위주의적인 총장과 교직원은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동아대학교 총학생회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재학생 56%가 비대면 수업을 지지했고, 5.6%는 대면수업을 선호했다.

나머지는 실험·실습 위주 온·오프라인 혼합수업(28.9%), 전체 온·오프라인 혼합수업(9.5%) 순이다.

그는 "현 사태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지만 일차적으로 학교 측에 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 없다"면서 "총 책임자의 진심 어린 사과와 학교 측의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며 소통을 요구했다.

하지만 A씨는 다음날 오후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서 자신의 글이 없어졌다는 소식을 접했다.

이에 A씨는 "학교 측이 정당한 명분 없이 일방적으로 글을 삭제했다"고 항의했다.

이어 "학생들의 의견을 학교 측에 분명히 전달하고 싶었다"라며 "학교 측이 학생과 소통함으로써 무엇이 문제인지 파악하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동아대학교 측은 전산상의 오류로 발생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동아대학교 관계자는 "애초 글은 자유게시판에 올라왔으나 전산상의 오류로 게시판 창에 등록됐던 글들이 노출되지 않았다"며 "22일 오전 문제를 인지한 후 복구했고 현재는 게시글이 노출된 상태"라고 말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