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급물살…교명 등 세부협약 체결

송고시간2020-09-22 14:19

댓글

2021년 3월 출범 목표 전담위원회 구성, 양 대학 총장 기자회견

경상대 가좌캠퍼스 전경
경상대 가좌캠퍼스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진주에 있는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는 22일 경상대 GNU컨벤션센터에서 대학통합 세부협약서와 부속합의서를 체결했다.

지난 7월 14일 체결하고 교육부에 제출한 1차 세부협약서의 후속 조치다.

통합대학 교명과 국립대학 통폐합 기준 고시에 따른 통합 형태를 명확하게 해 향후 교육부 통합 승인 결정과 2021년 3월 통합대학 출범·운영을 위한 주요 사항을 구체적으로 명문화한 것이다.

협약체결 이전 양 대학은 본부 간 지속적 통합 관련 협의 진행과 구성원의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왔다.

지난 15일 경남과기대 본부가 경상대 총장을 초청해 '대학통합 관련 총장 상호교류 간담회'를 열었다.

이어 16∼17일 교직원, 학생, 동창회 등을 대상으로 대학통합 합의를 위한 9가지 사항을 두고 찬반 의견조사를 했으며 그 결과 59.44%의 찬성이 나왔다.

세부협약 주요 내용은 통합대학의 교명은 '경상국립대학교'로 하고 통합대학은 경상대학교, 통합되는 대학은 경남과학기술대학교로 한다는 것이다.

부속합의서는 통합대학의 역사는 경남과기대 역사를 따르고 대학본부는 칠암캠퍼스(현 경남과기대)에 배치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통합대학의 칠암캠퍼스 부총장을 두고, 칠암캠퍼스 부총장은 경남과기대 구성원의 추천인을 임명하며 통합 미해결 학과는 2024년 2월까지 개편한다는 등 내용도 담겼다.

경남과기대 전경
경남과기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 대학은 이번 세부협약서 및 부속합의서 체결을 계기로 앞으로 본격적인 대학통합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2021년 3월 통합대학 출범을 준비하기 위해 별도 전담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통합대학의 출범에 맞춰 비전·특성화, 교육·연구, 행정·인프라 등 3개 분야를 중심으로 행정·재정적 제도 정비를 위한 이행과제 도출과 세부과제별 추진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권순기 경상대 총장과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은 이날 세부협약서와 부속합의서 체결 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알렸다.

이들은 "양 대학의 통합은 국립대학 간 통합에서 모범사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교육부 등에 통합대학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통합예산 확대 지원 등 적극적인 행정·재정적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shch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