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 댐 수해지역 주민 뭉쳤다…"총리실서 원인조사 주관해야"

송고시간2020-09-22 14:35

댓글

용담·섬진강·합천댐 수해 범대책위 "환경부 셀프조사 안 돼"

(옥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당한 충남북과 전남북, 경남지역 피해 주민이 22일 한데 뭉쳤다.

회의 후 기념촬영하는 피해 지역 주민들
회의 후 기념촬영하는 피해 지역 주민들

[용담댐, 섬진강댐, 합천댐 수해 피해 배상대책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역별 대책위 대표들은 이날 전남 구례에서 만나 '용담댐·섬진강댐·합천댐 수해 피해배상 범대책위원회'(이하 범대책위) 출범식을 겸한 첫 회의를 했다.

지난달 8일 용담댐 과다 방류로 금강 하류지역 680㏊의 농경지가 침수됐고, 섬진강댐·합천댐 하류에서도 농경지 침수와 가축 폐사 피해가 발생했다.

이들은 이 피해를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로 규정하고 철저한 원인 규명과 대책 강구, 피해 보상을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요구하기로 했다.

특히 '피해 유발자'에 해당하는 환경부가 댐관리 조사위원회를 꾸려 피해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공정성·신뢰성 차원에서 모순이라고 보고 국무총리실 산하에 조사위 설치를 요청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환경부가 댐관리 조사위 활동에 대한 신뢰성 제고 차원에서 구성할 댐별 지역협의체에도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주말 댐 과다 방류 피해가 발생한 섬진강 유역을 둘러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대책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만큼 플래카드와 피켓을 들고 '묵언 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범대책위 관계자는 "환경부 '셀프 조사'의 부당함을 알리는 시위가 될 것"이라며 "총리 면담이 성사되면 총리실 산하에 조사위를 설치해 달라고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