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현희, '선물가액 상향' 연장 요구에 선긋기 "청렴기조 유지"

송고시간2020-09-22 16:42

댓글

농수산물 업계와 정책간담회…"청렴과 경제 따로 가지 않아"

청탁금지법 유관기관ㆍ단체 정책간담회
청탁금지법 유관기관ㆍ단체 정책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청탁금지법 유관기관ㆍ단체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9.2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22일 청탁금지법 상 선물가액 일시상향 조치를 연장해달라는 업계 요구에 대해 "청렴사회 기조는 확고히 유지할 생각"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농축수산 업계를 돕기 위해 추석이 끝나는 내달 4일까지 농축수산물 선물 상한액을 기존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한시 상향조정한 바 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농수산물업계 정책간담회에서 "(한도를) 조금 더 장기간 또는 조금 더 상향 조정하기를 바란다는 요구를 잘 안다"면서도 "그렇지만 청탁금지법의 긍정적 측면과 국민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나라가 어려운데 청렴보다 경제가 우선 아니냐는 지적도 많이 하지만 청렴과 경제는 따로 가지 않는다"며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될수록 더 관심을 가질 부분이 공정과 부패"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전 위원장은 농축수산물 판매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데 이어 마포구 망원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했다.

한편 권익위는 국회 정무위원회에 계류중인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제정안과 관련해 공청회를 열고, 국회 정무위 소속 의원들에게 제정 필요성을 적극 알릴 방침이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