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목장이 어딨는교?"…코로나19에 재래시장엔 한숨만 가득

송고시간2020-09-23 07:00

댓글

상인 "40년 장사했지만 올해처럼 사람이 없는 경우는 처음"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발길 줄어…성남 모란장은 개장마저 불투명

(전국종합=연합뉴스) "대목장이 어딨는교?"

대구 서문시장 노점에서 만두로 끼니를 챙기던 한 상인이 되물었다.

추석 장사가 어떻냐는 물음에 퉁명스레 대답한 그는 말을 더 잇지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처음 맞는 명절.

시끌벅적하던 예년과 달리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22일 전국 재래시장은 낯설게 느껴질 만큼 이전과 전혀 다른 모습이다.

일주일여 앞둔 추석…한산한 서문시장
일주일여 앞둔 추석…한산한 서문시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9월 22일 오후 대구 최대 재래시장인 서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한산하다. mtkht@yna.co.kr

"대목장이요? 지금 한번 보세요. 조용하잖아요. 아직 개시도 못 했어요"

서문시장에서 어린이 한복을 파는 50대 여성 상인은 점심도 거른 채 언제 올지 모를 손님을 기다렸다.

그는 "한 해 장사 중 지금이 가장 대목이다. 그런데 매출이 작년 추석보다 70%는 줄었다"며 씁쓸하게 웃었다.

하루 중 사람이 많이 몰리는 점심시간에 시장을 돌아보니 발길이 드물지 않았음에도 장을 본 물건을 손에 든 사람을 찾기 어려웠다.

대부분 점심 한 끼를 해결하러 온 탓에 물건을 구경해도 사지는 않았다.

그나마 유동인구가 있는 시장 한가운데에는 "도자기 그릇 모두 1천원이요"라며 호객에 나선 상인의 외침이 간간이 들렸다.

한 신발가게 주인은 "이번 주도 못 팔면 저희 다음 주에 망해요"라고 읍소했다.

오가는 이가 별로 없는 시장 가장자리 상인들은 우두커니 앉아 "아이고…"라며 긴 한숨만 내쉬었다.

일주일여 앞둔 추석…한산한 대구 서문시장
일주일여 앞둔 추석…한산한 대구 서문시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9월 22일 오후 대구 최대 재래시장인 서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한산하다. mtkht@yna.co.kr

전북 전주 남부시장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상인들은 과일과 생선 등을 가지런히 진열하며 손님맞이에 분주했지만, 이를 들여다보는 눈길은 드물었다.

양손에 장바구니를 든 손님들이 곳곳을 바쁘게 오가던 예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몇몇 사람이 가벼운 봉지를 쥔 채 점포를 드나드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60대 채소가게 주인은 "단골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게 '집에 오는 사람도 없으니 조금만 달라'는 말이다"며 "평소 배추 두 단을 사가던 손님이 한 단만 사 간다"고 울상을 지었다.

그는 "올여름에 유난히 비가 많이 내려 채솟값이 오르니 더 망설이는 것 같다"며 "추석이 오면 조금은 나아질까 기대했는데 추석이 코앞이어도 매출에 큰 변화가 없어서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다.

시장상인회 관계자는 "이전 명절과 비교하면 형편없다는 상인분들이 많다"며 "비대면을 강조하다 보니 대면 거래 위주인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이 없어 명절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추석 앞두고 한산한 서문시장
추석 앞두고 한산한 서문시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9월 22일 오후 대구 최대 재래시장인 서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한산하다. mtkht@yna.co.kr

부산 부전시장 한 생선가게 주인은 추석 경기를 묻자 한숨부터 내쉬었다.

그는 "작년에는 생선을 장만하려는 손님이 줄을 설 정도였는데 올해는 이렇게 휴대폰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때문에 가족이 모여 음식을 먹지 말라고 해서 장사가 더 안된다"고 했다.

명절을 앞둔 부전시장은 북적거리는 인파가 볼거리였지만 예년 느낌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나마 다른 전통시장보다는 사람이 붐비는 편이라고 한다.

어묵을 판매는 한 상인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전통시장에 나오는 것을 꺼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옷가게 주인도 "40년 장사를 했지만, 올해처럼 사람이 없는 경우는 처음이다"며 "코로나19 때문에 집 근처 마트에서 필요한 것만 구입하고 배달을 시켜 전통시장 상인들이 힘들다"고 했다.

추석 앞두고 한산한 서문시장
추석 앞두고 한산한 서문시장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9월 22일 오후 대구 최대 재래시장인 서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여파로 한산하다. mtkht@yna.co.kr

전국 최대 규모 오일장인 경기도 성남 모란 민속장은 개장 시기조차 불투명하다.

성남시는 전국 상인과 관광객이 몰리는 장터 특성을 고려해 조건부 개장을 제안하지만, 모란장 상인회는 더는 못 참겠다며 전면 개장을 요구하고 있다.

모란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 24·29일과 3월 4·19·24일 5차례 장날을 열지 않았고,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9일까지 7차례 휴장했다.

12차례나 장을 열지 않았으니 사실상 두 달 동안 장터를 접은 셈이다.

성남시는 민속부 점포에 취식을 금지하고 포장만 가능한 조건으로 24일부터 장을 다시 열자고 상인회에 제안한 상태다.

이에 상인들이 강하게 반발해 재개장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최찬흥 조정호 김현태 나보배 기자)

mtkh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