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룡에 치이는 토종OTT, 실시간과 숏폼 콘텐츠가 살길"

송고시간2020-09-22 17:39

댓글

한국방송학회, OTT 플랫폼 사업 활성화 방안 세미나

OTT 서비스 이용
OTT 서비스 이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넷플릭스부터 디즈니까지 '글로벌 공룡'들에 치여 좀처럼 기지개를 켜지 못하는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들이 살길은 실시간 방송과 숏폼 콘텐츠 등으로 차별화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한국방송학회는 22일 OTT 플랫폼 사업자의 경쟁력 제고 및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방송·미디어 진흥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다.

발제자로 나선 이상원 경희대 교수는 "국내의 혼합형 OTT 서비스는 국내 방송사가 실시간 채널과 기타 국내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콘텐츠 자원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런 점에서 가입형 글로벌 OTT 서비스와 차별화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국내 실시간 콘텐츠는 부분적으로나마 단시간에 글로벌 경쟁사업자가 대체하기 어려운 자원인 점을 최대한 활용해야 하며, 짧은 시간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숏폼 콘텐츠를 개발하는 일도 중요하다고 했다. 드라마와 음악, 게임 등 여러 한류 콘텐츠를 결합해 판매하는 안도 제시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사업자들에게 대응하기 위해 국내 미디어 사업자들이 서로 인수·합병하거나 전략적 제휴를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정책적인 측면에서는 "혁신 성장을 위해 유료방송서비스 규제를 완화해야 하고, 투자가 부족한 콘텐츠에 대해서는 세제 혜택도 줘야 한다"며 "영화와 방송 콘텐츠에 주로 적용되는 제작비 세액 공제도 OTT 콘텐츠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환 콘텐츠웨이브 정책협력팀장도 범정부적 지원을 강조했다. 콘텐츠·기술 분야 지원과 해외 진출 기반 지원이 모두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 팀장은 "국내 OTT에 대한 자막과 더빙 제작 지원 사업이 추진 중이나 지원 규모가 적어 예산 확대가 필요하다"며 "딥러닝 기반의 자동 자막 생성 시스템 고도화 등도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OTT의 해외 진출은 한류 콘텐츠를 세계에 유통할 수 있는 창구로서 역할을 담당하게 될 만큼 이에 대한 지원 정책도 요구된다"며 해외 진출을 위한 원스톱 체계와 국가 간 저작권 보호 협력체계 구축 등을 강조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