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교차 큰 가을 날씨…아침엔 외투 입고 나가요

송고시간2020-09-23 05:00

댓글

강원 영동·경북 북부 동해안엔 비 소식

가을 출근길
가을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절기상 추분(秋分)인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 수크령 옆으로 시민들이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2020.9.22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23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내외로 떨어지며 출근길 서늘한 가을바람이 불겠다.

기상청은 밤사이 지면이 냉각되면서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 이날 아침 기온이 10도 내외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다만 낮에는 2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질 예정이다. 낮 최고기온은 19∼25도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을 받아 오전 9시부터 비가 내리고 저녁에는 그 밖의 경상 해안으로 확대된다.

제주도는 이날 정오부터 다음 날 아침 사이 비가 오는 곳이 있다.

또 경상 해안과 제주도 해안을 중심으로 시속 30~50㎞의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남해 서부 동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 제주도 전 해상은 바람이 35∼65㎞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남해 동부 앞바다와 동해 남부 전 해상도 바람이 차차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경상 동해안은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밀려오는 곳이 있을 수 있어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