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관들 벌써 4조 순매도…"직접투자로 옮긴 개인 펀드 환매 탓"

송고시간2020-09-23 06:07

댓글
하락 마감한 코스피 지수
하락 마감한 코스피 지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56.80포인트(2.38%) 내린 2,332.59에, 코스닥은 24.27포인트(2.80%) 내린 842.72에 장을 마감했다. 원ㆍ달러 환율은 7.0원 오른 1,165.0원에 마감했다. 2020.9.2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이달 들어 국내 기관투자자가 지난 1월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주식을 팔아치우고 있다.

국내 기관이 최근 3개월 간 내다 판 규모는 10조원을 넘는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2일까지 국내 기관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조619억원을 순매도했다. 지난 8월 한 달(3조5천632억원) 순매도 규모를 웃돈다. 지난 1월(5조754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이달 외국인 순매도(6천98억원)의 약 7배에 달한다.

기관들 벌써 4조 순매도…"직접투자로 옮긴 개인 펀드 환매 탓" - 2

올해 들어 기관은 3월(1천227억원)을 빼고 줄곧 코스피 주식을 팔아치웠다.

특히, 6월(2조7천억원), 7월(3조636억원), 8월(3조5천632억원) 등 3개월간 10조원 넘게 순매도했다.

이달 들어서도 15일(1천74억원)과 21일(391억원)을 빼고 14일 동안 순매도했다. 지난 22일에도 7천690억원을 순매도했다.

기관의 매도 공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22일 코스피는 2% 이상 급락해 2,330선까지 밀려났다.

그렇다면 기관은 왜 주식을 계속 매도하는 것일까.

기관이 향후 시장을 비관적으로 보고 있기보다는 펀드 환매 등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주식을 매각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개인들이 간접투자에서 직접투자로 바꾸면서 기관들로서는 개인들의 펀드 환매 요구에 보유 주식을 팔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여기에 사모펀드의 경우에도 신뢰가 떨어지면서 환매 수요가 늘고, 연기금의 경우 올해 주식 자산의 평가 금액이 커지면서 비중을 줄이기 위해 차익 실현에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관 전체로 보면 매도인데 그럴 만한 사정은 있다고 봐야 한다"며 "대부분 남의 돈으로 운영하는 기관들로서는 자신들이 움직일 수 있는 자금이 들어와야 하는데 지금으로서는 그렇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표] 올해 기관투자자 코스피 순매수 금액

(단위 : 억원)

월별 순매수금액 9월 일별 순매수금액
1월 -50,754 10일 -4,721
2월 -22,377 11일 -3,109
3월 1,227 14일 1,074
4월 -139 15일 -2,001
5월 -1,892 16일 -3,051
6월 -27,108 17일 -3,358
7월 -30,636 18일 -157
8월 -35,632 21일 391
9월(~22일) -40,623 22일 -7,691

※ 제공 : 에프앤가이드

taejong7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