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태호 외교차관, 코로나 백신 협력 9개국 화상회의 참석

송고시간2020-09-22 18:05

댓글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이 2020년 7월 31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내 7개국 외교차관간 전화협의에 참여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이 2020년 7월 31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내 7개국 외교차관간 전화협의에 참여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이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협력과 관련한 9개국 차관급 화상회의에 참석했다고 외교부가 22일 밝혔다.

회의에는 한국, 스웨덴, 캐나다, 코스타리카, 에티오피아, 뉴질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페인, 튀니지 등 9개국이 참여했으며,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세스 버클리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대표가 연사로 초청됐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한 다자협력 강화, WHO와 GAVI 중심의 세계 백신 공급 메커니즘 발족 노력, 향후 국가 간 공조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자협력의 중요성에 공감했다.

이 차관은 백신 확보를 위한 국가 간 경쟁이 심화하고 있으나 모든 국가가 소득 수준과 무관하게 백신에 대해 충분하고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다자 체제를 통해 계속 공조해나가자고 했다.

이어 정부의 다각적인 백신 확보 노력을 설명하고, 정부가 한국에 설립된 국제백신연구소(IVI)의 다른 국가와 협력 확대를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