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대성 24점' 오리온, kt 잡고 KBL컵대회 4강 진출

송고시간2020-09-22 18:06

댓글

kt 허훈 10득점·양홍석 5득점 그쳐

오리온 승리로 이끈 이대성
오리온 승리로 이끈 이대성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새 간판 이대성을 앞세워 부산 kt를 잡고 2020 MG새마을금고 KBL컵 4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오리온은 22일 군산 월명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kt에 90-79로 이겼다.

앞서 상무와의 첫 경기에서 승리한 오리온은 이로써 조별리그 2전 전승을 거둬 남은 상무-kt 결과와 상관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오리온에 합류한 이대성이 24점에 어시스트 8개를 올리는 '더블더블 급' 활약을 펼쳐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kt는 시즌 첫 경기여서 몸이 덜 풀렸는지 '에이스' 허훈이 10득점, 양홍석이 5득점에 그친 게 아쉬웠다.

오리온은 전반전 홀로 17점을 뽑아낸 이대성의 득점포를 앞세워 48-36으로 앞서나갔다.

오리온에서 궂은일을 도맡던 이승현이 3쿼터 초반 일찌감치 파울트러블에 걸리고, kt 존 이그부누의 골 밑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한때 5점 차까지 격차가 좁혀졌다.

그러나 쿼터 막판 한호빈의 3점과 최진수의 득점이 연달아 터져 오리온은 64-54, 10점 차로 앞선 채 4쿼터를 맞았다.

kt는 경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허훈이 이날의 첫 3점을 꽂은 데 이어 오리온 디드릭 로슨의 트래블링으로 다시 얻은 공격 기회에서 또 득점, 4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1분 57초를 남기고 이대성이 81-74, 7점 차로 격차를 벌리는 3점을 꽂아 넣어 오리온의 승리를 예감케 했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