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너일가 보유주식의 18%는 은행 소유…담보설정 14조8천억원

송고시간2020-09-23 05:31

댓글

CEO스코어, 55개 대기업 집단 조사…경영권 승계 등 목적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국내 주요 재벌그룹의 오너 일가가 대출을 위해 금융기관 등에 담보로 제공한 계열사 주식의 가치가 14조8천3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유 주식의 약 18% 수준으로, 증여나 가업 승계를 위한 자금 마련 목적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그룹의 오너일가 주식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 보유 주식의 17.9%를 금융기관 등에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말 12.3%에서 5.6%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금액(9월18일 종가 기준)으로는 2017년 5조8천122원에서 현재 14조8328억원으로 64.4% 증가했다.

CEO스코어는 오너 일가가 주식을 담보로 제공하는 이유를 경영자금 확보나 승계자금 마련, 상속세 등 세금 납부 등이 주목적인 것으로 분석했다.

대주주 일가의 재산권만 담보로 설정하고 의결권은 인정되기 때문에 경영권 행사에 지장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다만 주가가 담보권 설정 이하로 떨어지면, 금융권의 반대 매매로 주가가 하락해 소액 주주들이 피해를 보거나 최악의 경우 경영권을 위협받을 가능성은 있다.

그룹별 오너일가의 주식 담보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두산으로, 보유 주식의 96.2%를 담보로 제공했다.

또 롯데(65.1%), 금호석유화학(61.6%), 한진[002320](55.6%), 유진(55.4%), 현대중공업(51.8%) 등은 50%를 넘었다.

이에 비해 현대차그룹과 대림, 네이버, 넷마블[251270] 등 12개 그룹은 오너일가가 담보로 제공한 주식이 하나도 없었다.

개인별로는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000240] 회장과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전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등 6명의 경우 보유 주식의 100%가 담보로 잡혔다.

담보 비중이 90%를 넘는 오너일가는 두산[000150] 일가의 27명을 포함해 총 37명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집단 64개 중 오너가 있는 55개 그룹 가운데 올해 9월18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곳 대상. [자료 제공 CEO스코어]

대기업집단 64개 중 오너가 있는 55개 그룹 가운데 올해 9월18일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곳 대상. [자료 제공 CEO스코어]

sm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