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네번째 유엔총회 연설…처음으로 북한 언급 안해

송고시간2020-09-22 23:29

댓글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트럼프 외교 성과로 북미관계 개선 꼽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재임중 4번째 유엔총회 연설에 나섰지만 처음으로 북한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UN총회 화상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UN총회 화상 연설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의 화상 연설을 통해 7분가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 환경, 경제, 외교 정책 등에 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연설은 취임 후 4번째로, 지난 3년간 연설 때마다 북한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던 2017년 9월 유엔총회 연설 때 김 위원장을 '로켓맨'으로 칭하면서 "완전한 파괴"를 언급, 대북 압박에 나섰다.

그러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후인 2018년 9월 유엔총회 연설 때에는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의 추구로 대체하기 위해 북한과 대화하고 있다"며 확연히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또 지난해 연설에서는 북한이 엄청난 잠재력으로 가득 차 있다고 김정은 북한 위원장에게 말해줬다는 사실을 상기한 뒤 잠재력 실현을 위해 북한은 비핵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화상연설 전 발언을 통해 북한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두려움 없는 비전이 괄목한 발전을 보여줬다며 북미 간 첫 정상회담, 북한 억류 미국인들의 송환, 북한의 핵·장거리미사일 발사 실험 중단 등을 성과로 꼽았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