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랄프 로렌, 코로나19 타격으로 15% 감원 발표

송고시간2020-09-23 03:54

댓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매출에 타격을 받은 유명 패션 업체 랄프 로렌이 감원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랄프 로렌이 이번 회계연도가 끝나기 전 직원 15%를 줄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랄프 로렌은 감원 조치에 따라 일자리를 잃을 정확한 직원 수는 공개하지는 않았다. 다만 랄프 로렌은 지난 3월 현재 전 세계적으로 2만4천900여명, 미국에선 1만3천800여명의 직원을 고용 중이다.

폴로 등 유명 브랜드 의류를 판매하는 랄프 로렌의 올해 1분기 수익은 작년 동기에 비해 65.9% 감소했다.

지난달 제인 닐슨 랄프 로렌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 사태가 이번 회계연도의 매출과 영업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의류 산업은 직격탄을 맞았다.

유명 의류회사인 브룩스브라더스, 제이크루는 물론 백화점 체인 JC페니와 니만마커스 등 소매업체들의 파산보호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문닫은 랄프 로렌 매장
문닫은 랄프 로렌 매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