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만 마잉주 "중국과 전쟁나도 미국이 도울 가능성 작아"

송고시간2020-09-23 09:42

댓글
마잉주 전 총통
마잉주 전 총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과 대만 간 군사적 긴장도가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마잉주(馬英九) 전 대만 총통이 중국과 대만 사이에 실제 전쟁이 일어난다면 미국이 대만을 돕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23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마 전 총통은 전날 중산대학에서 열린 강연에서 "대만해협에서 만일 전쟁이 일어난다면 미국이 대만을 도울 가능성은 작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미국 국민들 사이에 대만을 돕겠다는 의지가 강하지 않고 거리는 너무 멀다"며 "미국의 항모는 노화되어가고 있고, 지난 20여년간 중국 공산당은 전력으로 대함 미사일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마 전 총통은 "전쟁은 군 혼자만의 문제가 아닌데 (대만) 민간은 준비가 잘 되어 있는가"라고 물으며 "일격을 감당할 수 있다고 외치는 것이 아니라 전쟁 발발을 피하게 하는 것이 국가 지도자가 해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마 전 총통은 이어 현 차이잉원(蔡英文) 정부의 모든 대외 정책 초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에 맞춰지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대만이 '바둑돌'이 아닌 '교량'이 될 때만이 존중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재임 기간 국민당 소속 총통으로 중국 본토와 안정적 관계를 중요시했던 마잉주는 최근 들어 부쩍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중국을 지나치게 자극하면서 미국 일변도로 기울어 양안의 긴장을 초래하고 있다는 취지의 정치적 주장을 강하게 펴고 있다.

그는 지난달 10일 타이베이에서 열린 '양안 관계와 대만 안보'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중국의 대(對)대만 공격 전략은 단시간 내에 전쟁을 끝내 대만이 미군의 지원을 기다릴 기회를 아예 없애버리는 것이며 현재로 볼 때 미군은 근본적으로 올 수 없을 것이라고 언급해 대만에서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