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립재활원, 보조기기 개발 공간 '열린제작실' 개소

송고시간2020-09-23 16:00

댓글
국립재활원 '보조기기 열린제작실'
국립재활원 '보조기기 열린제작실'

[보건복지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보건복지부 국립재활원은 노인·장애인과 전문가가 함께 보조기기를 개발할 수 있는 제작공간인 '보조기기 열린제작실'을 열었다고 23일 밝혔다.

보조기기 열린제작실은 보건복지부 연구개발(R&D)사업인 '노인·장애인 보조기기 연구개발사업'의 하나로 마련됐다.

국립재활원 문제해결팀이 참여하고 DIY(Do It Yourself)와 해커톤 등의 여러 방법으로 보조기기를 연구 개발하며 그 결과물인 보조기기 제작 방법은 공유된다.

해커톤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디자이너·기획자·개발자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팀을 이루고, 아이디어 기획부터 시제품 제작까지 진행하는 작업을 뜻한다.

이 밖에도 국립재활원은 창업진흥원과 보조기기 분야의 연구개발 확산·교육·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업무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열린제작실과 창업진흥원의 창작활동 공간인 '메이커 스페이스' 간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보조기기 산업 활성화를 위한 창업자 교육 등을 하게 된다.

이범석 국립재활원 원장은 "열린제작실을 통한 보조기기 연구개발로 장애인·노인의 일상생활 어려움을 해결하고 자립을 증진해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