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장기화에 R&D투자·채용감소 여전…산업별로 온도차

송고시간2020-09-23 12:00

댓글

연구소 기업 40% "정부 R&D 지원 대책, 위기 극복에 도움"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많은 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로 연구개발(R&D) 투자와 채용을 줄이고 있지만, 화학과 정보통신 등 일부 산업에서는 오히려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산기협)는 8월 27일부터 9월 2일까지 연구소 보유기업 1천586개사(대·중견기업 60개, 중소·벤처기업 1천526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에 따른 기업 R&D 활동 실태조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5월 2차 조사에 이어 3차 조사에서 전체의 58.9%는 기존 계획보다 R&D 투자가 감소할 것이라고 했지만 11.8%는 R&D 투자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경영실적, R&D 투자, 인려겨 채용 계획 증감 기업 비중
코로나19 경영실적, R&D 투자, 인려겨 채용 계획 증감 기업 비중

[산기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업별로는 경영 실적에 따라 R&D 투자 전망에서 온도 차를 보였다.

화학(10.9%)과 정보통신(17.2%) 부문은 R&D 투자 증가를 예상했다. 특히 화학 분야 기업들은 소독제, 방역 위생용품, 진단키트 제조 등 경영실적이 늘어남에 따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자동차 기업(67.9%)은 투자를 줄이겠다고 했다.

인력 채용에서는 전체 18.7% 기업이 연초 대비 연구 인력이 감소했다고 답해 전반적으로 연구원이 감소하는 추세였다.

산기협은 "연구원 자연 퇴직 후 추가 채용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보통신(17.8%) 부문은 인력 채용을 늘릴 것이라고 했고, 건설 분야(21.1%)는 줄일 것이라고 했다.

전체 기업의 40.1%는 코로나19 이후 정부의 R&D 지원대책이 위기 극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답했다. 9.4%만이 정부 지원 대책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속도와 규모, 내용 면에서 정부 대책이 적절했다는 응답은 절반에 달했고 특히 정책 속도가 빨랐다는 평가는 29%였다.

정부 R&D 지원 정책 중 가장 잘하고 있는 분야로 '정부 R&D 사업 비용부담 경감'(37.1%), '연구인력 활용지원 사업 확대'(17.5%) 순으로 정부 R&D 사업 참여기업 민간 부담금 완화 등의 정책이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R&D 지원대책 평가
정부 R&D 지원대책 평가

[산기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 이후 R&D 변화로 기업들은 '비대면 관련 신사업, 신기술 개발 기획 추진'(72.3%), 'AI·빅데이터 활용 R&D 추진 확대'(34.5%) 등을 꼽았다.

이에 따라 정부가 우선 추진해야 할 R&D 지원정책으로는 '인력 고용 유지'(63.9%), '비대면 R&D 기획 과제 사업확대'(43.5%)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장기화 기업 R&D 변화
코로나19 장기화 기업 R&D 변화

[산기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