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내달 한국인 입국 대폭 허용 가능성…"관광객은 제외"

송고시간2020-09-23 11:09

댓글

아사히신문 보도 "내달 입국 허용 각국 확대·중장기 체류자 대상"

"신규 유학생도 전면 허용…한국 등 16개국 우선 적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한 일본 정부의 한국발 여행객 입국 규제 첫날인 2020년 3월 9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검역 당국자가 승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한 일본 정부의 한국발 여행객 입국 규제 첫날인 2020년 3월 9일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검역 당국자가 승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머지않아 세계 모든 지역에 대해 신규 입국을 부분적으로 허용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한국인의 일본 입국도 대폭 허용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다만 관광객은 제외된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사업 목적으로 일본에 오는 이들에 국한하지 않고 3개월 이상 중장기 체류자에 대한 입국 제한을 이르면 내달 초 해제할 것이라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번에 세계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의료·교육·문화활동 등에 관한 중장기 체류를 인정할 계획이다.

입국 규제 완화에 따라 외국인 유학생의 입국도 전면 허용된다.

일본은 그간 한국 등 16개 국가·지역에서 오는 사업상 방문자(취업 포함)에 대해 제한적으로 입국을 허용하기 위해 협의하는 등 필요한 절차를 밟아 왔으나 이번에 입국 인정 범위를 대폭 확대하게 될 전망이다.

2020년 3월 9일 한국을 출발해 일본 지바현 나라타공항에 도착한 승객이 입국 심사대에서 안내를 받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년 3월 9일 한국을 출발해 일본 지바현 나라타공항에 도착한 승객이 입국 심사대에서 안내를 받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이번 조치에 따른 입국 허용 인원을 하루 1천명 정도로 설정하고 감염 확산 상황 등에 비춰 각국의 신규 입국을 허용하는 수를 조율할 가능성이 있으며 16개 국가·지역에 대해서는 이와 별도로 하루 최대 1천600명 정도를 우선 수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16개 국가·지역에 관해서는 2주 대기 조건을 붙여서 거의 완전히 (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사히의 보도대로라면 한국인의 일본 방문은 관광 목적을 제외하고 사실상 전면 허용에 가까운 상태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

입국 허용은 일련의 방역 조치를 조건으로 이뤄진다.

출·입국 시 코로나19 음성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일본 입국 후 2주 동안 자택이나 호텔에 대기하는 등 자율 격리를 요구한다.

일본 정부는 신규 입국자에게 이런 방역 조치를 이행할 것임을 확약하는 책임자를 세우도록 요구하며 서약서도 받는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