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 사장 "올해 임협 원만히 해결 안 되면 노사 모두에 피해"

송고시간2020-09-23 13:35

댓글

"일부 아쉬움 있더라도 고비 넘기고 미래 산업 변화 대응하면 한 단계 더 도약"

마주 앉은 현대차 노사
마주 앉은 현대차 노사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하언태 현대자동차 사장은 최근 도출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과 관련해 "원만히 마무리되지 못하면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지속, 여론 등을 고려할 때 노사 모두에 혼란과 피해만 초래할 뿐이다"고 23일 밝혔다.

하 사장은 이날 담화문을 내고 "코로나19라는 글로벌 재난 상황과 미래 산업 격변기 등 최악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최선의 답을 찾기 위해 노사가 어렵게 결단을 내렸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수출길이 끊기고, 부품공급 차질로 생산라인이 멈춰서는 등 악몽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서 영업이익이 상반기 -30%, 2분기 -52.3%로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 일부에서는 막연한 기대감을 부추기고 있지만, 환율 급락, 개별소비세 인하율 축소, 미국·유럽·신흥국 코로나 확산세 지속 등 위협 요인이 여전하다"며 "실제 경영 상황과 현장 인식 간 괴리가 우리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아쉬움이 있더라도 이번 고비를 잘 넘기고 미래 산업 변화에 성공적으로 대응한다면 현대차는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다"며 "노사가 함께, 고객, 국민과 함께 위기를 넘어 새로운 도약을 위한 희망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현대차 노사는 21일 임금 동결, 성과급 지급 등을 골자로 하는 올해 임협 잠정합의안을 만들었다.

이 회사 노사가 임금 동결 잠정합의안을 낸 것은 1998년 외환위기, 2009년 세계 금융위기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달 25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가결되면 완전히 타결된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