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언제라도 같이하자" 안철수 "아직 고민할 수준안돼"

송고시간2020-09-23 12:04

댓글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는 안철수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다. 2020.9.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3일 "지금은 (국민의힘과) 선거 준비라든지 통합·연대를 고민할 수준은 안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미래혁신포럼에 강연자로 나선 안 대표는 권성동 의원이 '정권 교체와 서울시장 선거 승리 등을 위한 현실적 방안'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안 대표는 대신 "현재 야권에 귀를 닫은 사람들의 관심을 돌리기 위한 혁신 경쟁을 벌일 때"라며 국민의힘의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개천절 집회는 코로나19 확산 주범으로 몰릴 수도 있고, 결과적으로 현 집권 세력만 엉뚱하게 도와줄 것"이라며 강경 세력과 결별을 촉구했다.

준비한 발표자료에서는 "광화문 20만표 얻으려다 200만표가 날아간다"고도 했다.

그는 또 야당이 도덕적 우위에 서야 한다며 "내부 부조리에 단호한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등 이해 충돌 문제가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견에 대한 입장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이어 "트럼프-김정은 회담에서 민심의 흐름을 봤을 것"이라며 야권이 대북 강경론만 고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 유능한 디지털 미래세력으로 진화 ▲ 제3의 길 개척 ▲ 인기영합주의 탈피 ▲ 공감 능력·사회적 약자 편 서기 ▲ 국민통합 주도 ▲ 당내 소장 개혁파 육성 ▲ 산업화 민주화 아우르기 등을 '10대 제언'으로 거론했다.

이날 포럼에는 국민의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홍문표 김기현 윤희숙 황보승희 등 20여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 등도 참석했다.

주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안 대표의 국민의당과 언제라도 같이 할 수 있다고 얘기해왔다"면서 "부디 야권이 혁신하고 단합해서 국민이 절망하는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날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