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차 재난지원금 노린 스미싱 기승 우려…"의심 문자 즉시 삭제"

송고시간2020-09-23 15:00

댓글
재난지원금 관련 스미싱 문자 유형
재난지원금 관련 스미싱 문자 유형

[경찰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제2차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안내를 가장한 스미싱(Smishing) 범죄가 기승을 부릴 우려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경찰청이 23일 경고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금융사기(Phishing)의 합성어로, 문자메시지를 통한 해킹 사기를 의미한다.

재난지원금 안내로 가장한 스미싱 문자는 '전 국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 조회 및 안내', '재난지원금 신속 지급 즉시 확인' 등 문구와 함께 인터넷 주소 링크가 첨부된 형태로 발송된다.

정상적인 재난지원금 안내 문자에는 링크가 첨부되지 않는다.

스미싱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링크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스마트폰에 설치돼 모르는 사이에 소액결제가 되거나 개인·금융정보가 탈취될 수 있다는 것이 경찰청의 설명이다.

경찰청은 제1차 재난지원금 지급 기간에도 스미싱 피해 사례가 있었다고 지적하고 "국민들께서는 의심스러운 문자에 담긴 인터넷 주소는 클릭하지 말고 즉시 삭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청은 제2차 재난지원금 신청을 계기로 스미싱 범죄가 급증할 우려에 대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지방청 사이버수사대를 중심으로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스미싱 피해자는 경찰 사이버범죄신고상담시스템(eCRM)으로 신고해 달라고 경찰청은 당부했다.

한편 국회는 전날 본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본 계층을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7조8천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을 처리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