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확진자 나올라' 추석 앞둔 대기업 공장 노심초사

송고시간2020-09-24 05:07

댓글

현대차·현대중 등 고향 방문 자제·개인 차량 이용·정부 방역 지침 준수 촉구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현대차 울산공장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현대차 울산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석 고향 방문 자제 분위기 속에 울산 대기업들도 행여 연휴 기간 확진자가 발생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은 최근 두차례 전 부서에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협조문을 보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협조문에서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고향·친지 방문을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고 방문하더라도 최대한 짧게, 직계 가족만 만날 것을 당부했다.

또 휴게소 방문 때는 대인 접촉을 최소화하고 개인 방역을 철저히 지키라고 알렸다.

3만2천명가량이 근무하는 현대차 울산공장은 직원 상당수가 울산 외 지역이 고향인 데다가 이달 1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한 터라 경계를 풀지 않는 모습이다.

현대중공업 코로나19 전수 검사
현대중공업 코로나19 전수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중공업도 마찬가지다.

모든 부서에 고향 방문 자제가 원칙이라고 전달하고, 불가피하게 이동할 때는 개인 차량을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또 추석 연휴 후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출근하지 말고, 병원 진료부터 받으라고 요청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초 직원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같은 건물을 쓴 직원 2천여 명이 모두 검사를 받기도 했다.

석유화학업체들도 긴장하고 있다.

365일, 24시간 돌아가는 업계 특성상 명절 고향 방문이 인원이 상대적으로 적어 협조 공문을 직원들에게 보내진 않았지만, 정부 방침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석유화학업체 관계자는 "직원들에게 강제로 고향 방문을 하지 말라고 할 수는 없지만, 체온 확인, 개인 방역 지침 준수를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