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질병청 "이미 접종한 백신 이상반응 신고 없어…계속 모니터링"

송고시간2020-09-23 16:22

댓글
독감 예방접종 기다리는 시민들
독감 예방접종 기다리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23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독감 예방접종을 위해 문진표를 작성하고 있다. 2020.9.23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접종 사업이 전면 중단된 가운데 현재까지 독감 백신을 맞고 이상 반응을 보인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23일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사업 일시중단 관련' 자료에서 "현재까지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이상 반응이 있었다는 피해 신고 사례는 없었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독감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떨어진 상황에서 안전성을 어떻게 보완할지에 대해서는 "향후 이상 반응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질병청은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무료 접종을 시작했다.

22일부터는 전국의 초·중·고 학생과 임신부 등을 대상으로 한 무료 접종도 시행할 예정이었으나 백신 유통 과정에서 일부 물량이 상온에 노출됐다는 신고가 들어오자 이를 전면 중단했다.

현재 질병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문제가 된 백신을 수거해 검사하고 있다.

식약처는 상온 노출로 인해 효능에 변화가 생겼는지,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을지 등을 다각도로 검토해 사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사에는 약 2주가 걸릴 전망이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