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의힘, 박덕흠 '손절'…'상임위 전수조사'로 역공

송고시간2020-09-23 19:38

댓글

싸늘한 여론에 밀린 듯…해명 준비하던 朴, 탈당 급선회

김홍걸 이어 또…여야, '문제 의원' 제명·탈당으로 꼬리자르기

탈당 기자회견하는 박덕흠 의원
탈당 기자회견하는 박덕흠 의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기자회견을 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2020.9.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의 23일 전격적인 탈당 선언은 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주려는 동시에, 자신의 결백함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명하려는 취지로 알려졌다.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으로 '이해충돌' 논란의 중심에 선 박 의원은 이날 오후 탈당을 선언하면서 "제 개인과 관련된 의혹이기에 진실을 규명하면서도 당에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는 판단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소유 기업 주식을 백지 신탁했을 뿐 아니라, 자신의 상임위(국토교통위) 활동과 기업의 공사 수주는 무관하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싸늘한 당 안팎의 여론에 더는 버티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의혹에 재차 반박하려고 기자회견을 잡았다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 때문에 올랐다는 뉴스를 접하고 즉석에서 탈당을 결심했다는 게 측근들의 전언이다.

박 의원은 자신의 결심이 국민의힘 지도부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당 관계자들도 같은 입장이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 의원 탈당은 지도부와 조율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당 안팎에선 박 의원의 탈당 결정이 지도부와 보이지 않는 '교감' 아래 이뤄지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김홍걸·윤미향·이상직 등 범여권 의원들의 도덕성 문제를 파고드는 국면에서 박 의원 관련 의혹은 당의 대여 공세에 찬물을 끼얹는 소재이기 때문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의원의 기자회견에 앞서 기자들이 당 윤리위 차원의 조사와 관련해 묻자 "아무튼 염려 말라"며 모종의 '결단'이 내려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전날 의원총회에서도 박 의원 문제를 놓고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빗발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법적인 문제는 없다지만 국민정서라는 게 있다"면서 "해명은 탈당해서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결국 국민의힘 입장에선 박 의원의 탈당이 그동안 번 점수를 '손절'하고 다시 대여 공세의 고삐를 잡으려는 계기일 수 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 의원 사례와 같은 이해충돌 문제를 이참에 해소하자면서 국회의원 전수조사와 상임위 재조정을 주장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카카오 들어오라고 하세요'로 논란을 일으킨 포털사 부사장 출신 의원(윤영찬)은 여전히 포털 소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위원"이라면서 "이해충돌 방지에 예외 없는 기준과 전범을 만들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치권에선 박 의원의 탈당이 김홍걸 의원 제명과 마찬가지로 '문제 의원'을 '꼬리 자르기'로 넘어가려는 구태가 반복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시비비를 가리거나 문제의 본질을 해결하는 대신 '급한 불부터 끄고 보자'는 행태가 이번에도 나타났다는 것이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