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시업계 "마트보다 전시장이 더 안전…집합금지명령 해제" 촉구

송고시간2020-09-24 12:00

댓글
전시회 방역
전시회 방역

[코엑스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전시 마이스업계가 전시 활동 중단으로 고사 위기에 몰렸다며 "전시회·전시장에 대한 집합 금지 명령을 즉각 해제해달라"고 정부와 방역 당국에 호소했다.

한국전시주최자협회, 한국전시장운영자협회 등 8개 전시 마이스업계 단체는 24일 코엑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실내 50인 이상의 집합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모든 전시행사가 중단돼 전시업계 5만여 종사자들과 기업들이 고사 위기에 직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8월까지 개최 예정이던 362건의 전시회 중 254건이 취소됐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60∼100% 감소했고, 지금까지 업계가 입은 매출 손실만 2조원에 달한다.

코로나19가 확산한 올 2월부터 현재까지 서울 코엑스, 고양 킨텍스 등 전국 주요 전시장은 집합금지 명령으로 180일 이상 폐쇄됐다.

이들은 "백화점과 마트 등 다중이용 시설은 정상적으로 운영한다"면서 "이보다 훨씬 강력한 안전 조치와 특정한 참가자들이 모이는 전시회도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으로 인정하고, 조속히 집합금지조치의 예외로 분류해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6월부터 8월 중순까지 방역 1단계 상황에서 약 100여개의 전국 전시회에 120여만명이 다녀갔지만, 단 한건의 감염자 확산 사례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백화점은 내부 층고가 4∼5m지만 전시장은 최소 8m 이상이고, 불특정 다수가 입장하는 백화점과 달리 전시장에는 QR코드는 물론 사전등록으로 신원이 확인된 사람만 입장한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전시회의 조속한 정상화를 통해 수출확대, 일자리 창출, 내수 활성화와 기업들의 비즈니스의 장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소한 백화점이나 다중이용시설과 같은 수준의 처우를 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