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점서 성희롱하고 난동부린 50대 취객…잡고보니 서울시 공무원

송고시간2020-09-23 20:37

댓글
서울강북경찰서
서울강북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서울 강북경찰서는 주점에서 종업원에게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퍼붓는 등 영업을 방해한 혐의(업무방해)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2일 오전 1시께 서울 강북구의 한 주점에서 여성들에게 합석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성희롱 언행을 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종업원이 A씨를 제지하려고 하자, A씨는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시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서울시청 소속 공무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에게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viva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