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호트 격리' 고양 박애원서 10명 추가 확진…누적 38명

송고시간2020-09-23 21:52

댓글

격리 후 시설 3층서 감염 확산해 입소자 34명 잇단 확진

요양시설 확진에 비상
요양시설 확진에 비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양=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고양시는 23일 일산동구 정신요양시설 박애원 입소자 10명(고양시 373∼382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애원 관련 확진자는 모두 38명으로 늘어났다.

확진된 38명 중 입소자가 35명이며, 나머지는 종사자 2명, 사회복무요원 1명 등이다.

이날 확진된 10명은 모두 3층 입소자로, 같은 층에서만 입소자 중 34명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박애원에서 지난 15일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 3층 입소자는 모두 56명으로, 지난 9일간 60%인 34명이 확진된 것이다.

앞서 고양시는 지난 18일 건물 내 3층 체육관을 활용해 코호트 격리 중인 3층 입소자를 분산 배치했다.

체육관에 칸막이 설치를 통해 서로 분리된 10개의 개별 공간을 만들어 침대 2개씩을 배치한 바 있다.

그러나 3층에서 거의 매일 확진자들이 추가로 나오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발생 전 박애원에는 229명이 입소했고, 종사자 44명과 사회복무요원 10명이 근무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