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뉴욕은 무법지대라는 트럼프 행정부, 연방기관 타지역 이전 위협

송고시간2020-09-23 22:52

댓글

환경청장 "맨해튼 사무소 이전 고려…위험한 환경으로 직원 불안"

미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세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세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뉴욕에 위치한 연방기관을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미국 환경보호청(EPA)의 앤드루 휠러 청장이 직원들의 안전 문제를 거론하면서 뉴욕 맨해튼의 지역본부 이전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뉴욕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3개월간 계속되고 있고, 이민세관단속국(ICE)에 대한 시위가 발생하는 등 연방기관 직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것이다.

휠러 청장의 발언은 폭력 시위가 벌어지는 도시에는 연방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과 일맥상통한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초 '스스로 무법지대로 전락하려는 도시엔 법이 정한 한도에서 연방 예산을 제한하거나 불이익을 줄 방안을 마련하라'는 취지로 지시했다.

특히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최근 성명을 통해 뉴욕과 오리건주 포틀랜드, 워싱턴주 시애틀 등 3개 도시를 콕 찍어 '무정부 상태'라고 평가했다.

환경보호청이 뉴욕의 지역본부를 뉴저지 등 인근 지역으로 이전할 경우 트럼프 행정부가 겨냥한 이른바 '무법 도시'에 대한 연방 정부 차원의 조치가 본격화되는 셈이다.

다만 NYT는 뉴욕의 직원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환경보호청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휠러 청장이 사례로 든 이민세관단속국에 대한 시위의 경우 경찰이 신속하게 진압했기 때문에 실제 위협이 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뉴욕시 관계자들은 환경보호청의 지역본부 이전을 위협한 실제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뉴욕시의회 관계자는 "현재 미국에서 유일한 무정부주의자는 트럼프 행정부"라고 주장했다.

뉴욕의 반(反)트럼프 시위
뉴욕의 반(反)트럼프 시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o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