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캐나다, 2년 전 북한과 비밀회동…외교 정상화 논의"

송고시간2020-09-24 08:52

댓글

캐나다 매체 보도…"북미정상회담 직후 2018년 10월 북 관리 6명 밴쿠버 등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첫 북미정상회담에서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북한과 캐나다가 2년 전 첫 북미정상회담 직후 외교관계 정상화를 논의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캐나다 언론 '글로브앤드메일'을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글로브앤드메일'이 입수한 외교 문건에 따르면 북한 당국자 6명은 2018년 10월 사흘간 밴쿠버와 오타와를 방문해 캐나다 외교부 관계자와 비밀회동을 했다.

이 회동에서 양국은 군사 관련 사안을 포함한 신뢰 구축 조치와 평양에 캐나다 대사관을 설치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동은 2018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한 직후에 이뤄진 것으로, 북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에 대한 기대가 한껏 고조되던 시기였다.

북한 당국자들의 캐나다 방문은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를 통해 성사됐다.

캐나다 고위관리가 회동에 앞서 9월 북한 외무성 관리와 통화한 사실도 외교문서에는 적혀 있다. 캐나다 측은 당시 통화에서 북핵 시설을 방문·사찰할 준비가 됐다며 핵 개발 계획을 포기하고 비핵화 검증과 사찰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캐나다 외교부는 RFA에 "캐나다는 2001년 북한과 수교를 맺고 주한 캐나다 대사관과 유엔 북한대표부를 통해 외교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반도 평화와 안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대화와 외교만이 북한 주민을 안보·안정·경제적 번영으로 이끄는 유일한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캐나다와 북한은 이전에도 평양과 오타와에 양국 대사관 설립을 추진했으나 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이후 결렬됐다.

그러나 양국의 대학은 교환학습 프로그램 등 협력을 이어왔고, 캐나다 대북지원단체도 외교부 승인을 얻어 지원 프로그램을 이어나가는 등 민간 차원에서는 교류가 계속되고 있다.

캐나다 외교부는 문건에서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이전에는 대북제재를 완화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RFA는 전했다.

com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