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종인 "야만적 北행태에 분노…종전선언 운운 무책임"

송고시간2020-09-24 09:35

댓글

"추석연휴 기간 장외집회 자제 촉구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북한은 달라진 것이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했다. 참으로 무책임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서해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 총격으로 사망하고 화장됐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2008년) 박왕자씨 (피격사망) 사건 때나 지금이나 전혀 변한 게 없다"면서 "북한의 야만적 행태에 커다란 분노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국민이 피살당한 중대한 사건임에도 이렇게 깜깜이로 모를 수 있는지 답답한 노릇"이라며 "그동안 핫라인 등 소통채널은 허구였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북한에 대해 당당한 태도를 갖고 조치하고, 전반적인 사건 과정을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이번 연휴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최대 고비인 만큼 방역당국의 지침에 최대한 협조하는 것이 타당하다"면서 추석 연휴 기간 대규모 장외 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그는 "현 상황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여는 것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많은 분이 우려하고 있고, 자칫 정부 실정을 덮는 빌미로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설득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