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과천청사 근무 방위사업청 직원 코로나19 확진…청사 긴급방역(종합)

송고시간2020-09-24 10:36

댓글
정부과천청사 방위사업청
정부과천청사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유현민 기자 = 정부과천청사에 근무하는 방위사업청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와 방사청에 따르면 과천시 중앙로 정부과천청사 3동 6층에서 근무하는 방사청 직원 A주무관이 이날 코로나19에 확진됐다.

A주무관은 지난 18일 퇴근 후에 다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21∼22일에는 과천청사 사무실로 출근했으며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연락을 받은 뒤 23일에는 출근하지 않고 검체검사를 받았다.

정부과천청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와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적이 있다.

A주무관이 양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같은 사무실을 쓰는 17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정부청사관리본부 과천청사관리소는 해당 사무실을 긴급 소독한 뒤 일시 폐쇄했다. 또 방사청이 입주한 3·4동 전체와 구내식당 등 공용공간도 추가로 소독할 예정이다.

현재 질병관리청에서 역학조사와 추가 현장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과천청사관리소에서도 청사 내 폐쇄회로(CC)TV 등으로 해당 직원의 동선을 확인하는 등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방사청은 "현재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라며 "해당 주무관과 지난 21∼22일 접촉한 직원은 행정복지팀(내선번호 6604, 6612)으로 연락 달라"고 덧붙였다.

hyunmin6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