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계·기업 빚, 한국 경제규모의 2배 웃돌아…역대 최고

송고시간2020-09-24 11:00

댓글

가계대출, 가처분소득의 1.7배…최고 기록

한은 "코로나 장기화하면 가계·기업 부채 부실 우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생활고와 경영난을 겪는 가계와 기업이 앞다퉈 돈을 빌리고, 여기에 부동산·주식 투자 자금 대출까지 겹치면서 민간(가계·기업)의 빚이 나라경제 규모의 두배를 훌쩍 넘어섰다.

가계가 진 빚의 소득 대비 비율도 최고 수준까지 치솟아 향후 소비 회복 등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

한국은행이 24일 공개한 '금융안정 상황(2020년 9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말 현재 민간 부문의 신용(가계·기업의 부채)은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206.2%로 집계됐다.

이는 1분기 말(201%)과 비교해 불과 3개월 만에 5.2%포인트나 뛴 것이고,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75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우선 가계 신용을 보면 2분기 말 기준 가계 부채는 1천637조3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5.2% 늘었다.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이 각각 6.4%, 3.9% 증가했다.

민간(가계+기업) 신용/GDP 비율
민간(가계+기업) 신용/GDP 비율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더구나 한은은 보고서에서 "6월 이후에도 주택거래량이 증가하면서 주택 관련 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포함)이 크게 늘었다"고 덧붙였다. 8월 말 기준 주택 관련 대출과 기타대출은 5월 말보다 각각 15조4천억원, 17조8천억원 급증했고,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증가액보다 81.2%, 93.3%나 많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이처럼 가계 빚이 빠르게 불어나는데 처분가능소득은 작년 2분기 말보다 0.7% 늘어나는 데 그치면서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이 166.5%로 높아졌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2년 4분기 이후 최고 기록이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 통계 등
처분가능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 통계 등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자영업자 매출 감소와 고용 상황 악화로 가계의 채무 상환 능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크지만, 원리금 상환유예 등 각종 금융지원 조치로 아직까지 신용위험이 현재화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취약가구를 중심으로 가계 부채 부실이 늘어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기업 신용은 2분기 말 현재 2천79조5천억원으로 추정됐다.

이는 작년 동기(1천897조1천억원) 대비 9.6% 증가한 규모로, 2009년 3분기(11.3%) 이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외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 향후 기업의 신용위험이 증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이런 민간 대출 급증에도 은행의 자산 건전성은 아직 양호한 수준이라고 한은은 평가했다. 일반은행의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6월 말 말 현재 0.71%로 작년 같은 시점(0.91%)보다 오히려 떨어졌다.

다만 총자산순이익률(ROA)이 작년 상반기 0.65%(연율)에서 올해 상반기 0.49%로 0.16%포인트 떨어지는 등 은행의 수익성은 나빠졌다. 코로나19 대출 관련 대손충당금과 예대 금리차 축소 등의 영향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기업신용 통계
기업신용 통계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hk99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