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스가, 문대통령과 첫 전화회담 "한일관계 방치하면 안 돼"(종합2보)

송고시간2020-09-24 15:20

댓글

"코로나 대응 협력하고 싶다…일한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이웃"

징용 문제 입장 변화 없어…"일관된 입장에 따라 한국에 대응요구"

문재인 대통령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PG)
문재인 대통령 -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24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전화 회담에서 악화한 한일 관계를 내버려 두면 안 된다며 협력 의지를 표명했다.

하지만 징용 문제에 관한 일본의 인식 변화는 보이지 않아 한일 관계 회복까지는 많은 장벽을 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약 20분에 걸쳐 첫 전화 회담을 하고 한일 관계의 개선 필요성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스가 총리는 회담에서 징용 문제 등으로 인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는 양국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그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일한 양국은 서로에게 있어서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이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일한, 일미한(한미일)의 협력은 중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회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비롯한 여러 과제에 함께 대응하고 싶다"며 한국과의 협력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고 NHK는 전했다.

두 정상은 코로나19로 단절된 양국 경제인의 왕래 재개를 위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으기도 했다.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첫 전화 회담에서 이처럼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협력 의지를 드러냈으나 징용 문제에 관해서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징용 문제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문제에 관한 우리나라(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토대를 두고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가고 싶다"고 기자들에게 언급했다.

징용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으며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은 한국이 처리해야 할 일이라는 인식을 에둘러 표명한 셈이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한국과 일본을 각각 대표하는 지위에서 직접 대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 정상 간 직접 대화는 작년 12월 24일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일본 총리가 중국 청두(成都)에서 회담한 후 약 9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 스가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
문 대통령, 스가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2020.9.24 [청와대 제공·EPA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회담이 진행 중인 가운데 정례 기자회견을 연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번 회담이 한국 측의 타진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제 강점기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갈등이 격해진 가운데 양국 정상의 이번 소통이 한일 관계 개선의 계기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스가 총리에게 취임 축하 서한을 보냈고 스가 총리는 "어려운 문제를 극복해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회신한 바 있다.

스가 총리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각각 전화 회담을 했으며 취임 후 인근 국가 정상과 통화한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스가 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는 25일 전화 회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