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피격 사건에 靑 '당혹'…긴박대처 속 평화구상 파장 우려

송고시간2020-09-24 11:57

댓글

심야·새벽회의 이어 NSC 소집…사실관계 확인에 총력

"종전선언 제안 뒤 악재"…'제2 박왕자 사건' 트라우마도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연평도에서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사건이 발생하자 청와대 역시 24일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청와대는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이 최우선이라는 판단 아래 전날 오후부터 각급 회의를 쉼 없이 이어가며 정보를 분석·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해철 국회 정보위원장을 비롯해 각급 부처 관계자들이 전날 심야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대책을 논의한 데 이어 이날 이른 오전에도 서욱 국방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등이 청와대에 모여 긴급 관계부처 회의를 연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평소 목요일 오후 3∼4시께 열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정례 회의를 앞당겨 이날 정오에 개최하기로 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NSC 상임위 회의에서는 군과 정보당국의 분석 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대처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군 "소연평도 실종자 북에 피격 후 화장…해명·처벌 촉구"
군 "소연평도 실종자 북에 피격 후 화장…해명·처벌 촉구"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안영호 합참작전본부장이 24일 오전 국방부에서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9.24 photo@yna.co.kr

이런 긴박한 움직임과는 별개로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갖는 민감성을 고려해 공식 반응을 삼가는 등 최대한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의 월북 시도 여부나 경위 등 쟁점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한국 국민이 북한군에 의해 총격 사망하고 화장까지 됐다는 것 자체만으로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던져주는 사건이기 때문이다.

청와대 물밑에서는 이번 사태가 남북관계 개선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악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우려도 번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한 지 불과 하루 만에 피격 사실이 알려지면서 청와대 역시 수세에 몰리게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북한은 달라진 것이 없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했다. 참으로 무책임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피격 사건에 靑 '당혹'…긴박대처 속 평화구상 파장 우려 - 3

또한 북한이 총격을 한 곳이 '해상 완충구역'이라는 점도 문제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서의 적대행위 금지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처럼 북한이 남북 합의 정신에 반하는 행동을 한 상황에서 단호한 대처를 하지 못한 채 무른 대응으로 일관하거나 끌려다니는 모습을 보일 경우 정부에 대한 비난 여론이 고조될 수 있다.

나아가 이번 사건이 '제2의 박왕자 사건'으로 받아들여질 경우 문재인 정부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 개선은 사실상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지난 2008년 금강산 관광 도중 박왕자 씨가 북한군에 의해 피살되면서 금강산 관광이 완전 중단되는 등 남북관계는 악화 일로를 걸었다.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 (PG)
문재인 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