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 추석특별방역 거리두기 조치 발표…2단계 부분적 강화-완화

송고시간2020-09-24 12:00

댓글

"주중 검사량 늘고 수도권 집단감염 이어져 확진자 세자릿수 증가"

오늘도 분주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오늘도 분주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의 검사를 돕고 있다. 2020.9.2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김서영 기자 = 정부가 이달 28일부터 내달 11일까지 '추석 특별방역기간'에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의 세부 조치를 25일 발표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내일 발표하는 부분은 추석 (방역) 대책 중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앞서 추석 연휴에 친지 방문이나 이동, 여행 등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이동해야 할 때는 휴게소 등을 어떻게 관리할지 등 교통 관련 방역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면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그다음 1주일까지 총 2주간 특별방역 기간을 정하는 만큼 그 기간에 거리두기를 어떻게 강화할지가 내일 발표될 주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이번 추석 연휴 역시 인구 이동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석 특별방역기간에는 현행 거리두기 2단계보다 일부 강화된 조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 연휴 기간 이른바 '추캉스'(추석과 바캉스를 합친 말)를 계획하는 사람도 상당해 강원도와 제주의 경우 호텔 예약률이 평균 94.9%, 56%에 이르는 상황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추석이라는 연휴 특성을 고려했을 때 (거리두기 2단계에서) 조금 더 강화할 부분은 강화하고 조치가 엄격한 부분은 조정하는 것으로 발표되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세 자릿수를 나타난 데 대해서는 주중과 주말 검사 건수가 다르다는 점을 전제하면서도 향후 추이를 계속 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윤 반장은 "주말에는 (주중과 비교해) 검사가 적게 이뤄지는 경향이 있고, 그것에 대한 효과가 월요일과 화요일 0시 기준 확진자 통계로 반영되는 부분이 있다"면서 "역학조사 등을 거치면서 주중에 확진자가 파악되고, 집단감염 사례로 확인되는 경우도 있다. 다만 8월 말에 정점을 찍은 이후로는 계속 확진자 수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래픽] 추석 코로나19 확산 차단 휴양·관광지 방역대책
[그래픽] 추석 코로나19 확산 차단 휴양·관광지 방역대책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그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질의에는 "수도권에서 몇 차례 발생한 산발적 집단감염이 어제(23일), 오늘(24일) 확진자 수 증가에 반영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윤 반장은 "추석 연휴에 선별진료소는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혹여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비해 임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등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되 필요시 임시 진료소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