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신, 북한의 공무원 사살 신속보도…"불편한 관계 악화할듯"

송고시간2020-09-24 15:38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상훈 기자 = 외신들도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한이 사살하고 불태운 행위를 신속하고 비중 있게 다루며 주목하고 있다.

국방부는 24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에 대해 북한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요 뉴스통신사는 국방부를 긴급 뉴스로 타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오전 11시37분 긴급 뉴스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에 사살됐다고 한국 정부가 밝혔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실종 공무원 사살을 다룬 CNN 온라인 기사
북한의 실종 공무원 사살을 다룬 CNN 온라인 기사

[CNN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로이터와 AP, AFP 등 서방 뉴스통신사들도 국방부 발표를 직후부터 속보를 타전했고 "북한이 남측 관리를 쏘고 시신을 불태웠다"는 제목으로 내용을 상세하게 전했다.

AP통신은 이번 사건이 불법 국경 통과자 사살을 포함한 북한의 엄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칙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는 남측 관리의 말도 소개했다.

또 코로나 19 감염 사례가 한건도 없다는 북한의 주장이 국제적인 전문가들 사이에 논란거리가 되어왔으며, 코로나 19 대유행이 북한에 파괴적인 상황을 초래했을 것이라는 관측통들의 주장도 소개했다.

AP는 "북미 간 핵 외교 교착 속에 남북 간 교류와 협력 프로그램이 사실상 중단된 상태에서, 이번 사건이 남북 간 불편한 관계를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영국 BBC의 서울 특파원인 로라 비커는 "북한 관리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을 것이다. 북한 당국은 다음 달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대규모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고 말했다.

북한의 실종 공무원 사살 사건을 다룬 BBC 온라인 기사
북한의 실종 공무원 사살 사건을 다룬 BBC 온라인 기사

[BBC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비커 기자는 북한이 국경 접근자를 사살하는 임무를 부여한 특수부대를 국경에 배치했다는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 미군 사령관의 전언을 소개하면서, 이번 사건은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살에 이어 북한군에 의해 자행된 두 번째 한국 민간인 사살이라고 적었다.

미국 뉴스전문 채널 CNN도 국방부 브리핑 내용을 주요 뉴스로 전하면서 지난 6월 북한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방치를 이유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이후 남북 간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의 한국 실종 공무원 사살을 다룬 뉴욕타임스 월드 페이지
북한의 한국 실종 공무원 사살을 다룬 뉴욕타임스 월드 페이지

[NYT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meol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