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뜨거운' 김치시장…1위 지키려는 대상, 넘보는 CJ제일제당

송고시간2020-09-27 09:45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국내 김치시장에서 대상과 CJ제일제당이 양강 체제를 구축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김치시장 규모(매출액 기준)는 2천600억5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분기별로 보면 1분기 455억2천600만원, 2분기 614억8천900만원, 3분기 881억5천500만원으로 증가하다가 4분기 648억8천만원으로 줄었다.

지난해 업체별 매출액은 대상이 1천161억9천6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CJ제일제당이 1천44억4천900만원으로 뒤쫓았다. 시장 점유율은 대상이 44.6%, CJ제일제당이 40.2%로 두 회사를 합하면 84.8%에 달했다.

대상은 '종가집' 브랜드, CJ제일제당은 '비비고'와 '하선정' 브랜드를 각각 내세워 소비자를 공략하고 있다.

종가집 포기김치
종가집 포기김치

[대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 회사에 이어 풀무원(57억9천200만원), 동원F&B(34억5천500만원), 김치 제조업체 한울농산(34억4천만원)이 시장점유율 3~5위를 기록했다.

국내 김치 판매 채널을 보면 할인점 비중이 54.1%로 가장 컸고, 체인슈퍼가 18.5%, 편의점이 11.3%였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국내 김치시장에서 대상의 종가집 김치가 오랜 시간 동안 독보적인 1위를 기록했지만, 최근 CJ제일제당의 김치가 급성장하면서 경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 비비고 포기김치
CJ제일제당 비비고 포기김치

[CJ제일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