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P, 올해 韓성장률 전망 -1.5%→-0.9% 상향

송고시간2020-09-24 17:14

댓글

"아태지역 코로나19 경제적 여파는 최악 지난듯"

S&P, 올해 韓성장률 전망 -1.5%→-0.9% 상향 (PG)
S&P, 올해 韓성장률 전망 -1.5%→-0.9% 상향 (PG)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글로벌 신용평가사 S&P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GDP·국내총생산) 전망치를 소폭 상향 조정했다.

S&P는 24일 발간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회복…힘든 시기 시작된다'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국가마다 경기 회복 속도는 다르겠지만 아태지역 경제가 중국을 필두로 회복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1.5%에서 -0.9%로 0.6%포인트 올렸다. 중국과 대만, 베트남의 전망치도 각각 상향했다.

반면 인도와 일본, 호주, 태국 등에 대해선 "정상화까지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기존 전망치를 유지하거나 내렸다.

다만 S&P는 우리나라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4%에서 3.6%로 0.4%포인트 낮췄다. 중국과 일본, 호주 등도 내렸다.

S&P는 아태지역 경제가 올해 2% 역성장한 후 2021년에는 6.9% 반등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 추정치 대비 약 5%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숀 로치 아태지역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가 종식된 것은 아니지만, 경제적 여파는 최악을 지난 것으로 보인다"며 "각국 정부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면 봉쇄보다는 좀 더 정교한 전략을 도입하고 있으며, 가계 소비도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부터 힘든 시기"라며 "정부의 지원 정책이 줄어들면 실제 피해 규모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표] 2020년 및 2021년 아태지역 경제성장 전망치

(단위 : %)

국가 2020년 2021년
당초 변경 당초 변경
한국 -1.5 -0.9 4.0 3.6
호주 -4.0 -4.0 5.3 4.2
중국 1.2 2.1 7.4 6.9
홍콩 -4.7 -7.2 4.9 5.3
인도 -5.0 -9.0 8.5 10.0
인도네시아 0.7 -1.1 6.7 6.3
일본 -4.9 -5.4 3.4 3.2
말레이시아 -2.0 -5.0 7.5 8.4
뉴질랜드 -5.0 -5.5 6.0 5.2
필리핀 -3.0 -9.5 9.4 9.6
싱가포르 -5.0 -5.8 6.7 6.3
대만 0.6 1.0 3.2 3.0
태국 -5.1 -7.2 6.0 6.2
베트남 1.2 1.9 9.5 11.2

※ S&P 전망치

taejong7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