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욱, 피격사건 뒤늦은 공개에 "北 이럴 줄 생각 못 했다"

송고시간2020-09-24 17:18

댓글

"유엔 연설과 상관없이 정보 신빙성 높이려 노력"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은 24일 남측 공무원이 북측 해상에서 피격 사망한 사건 경위를 언론보도 후 뒤늦게 공개한 데 대해 "북한이 이렇게 천인공노할 일을 저지를 수 있다고 생각을 못 하고 정보를 분석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러 출처의 조각조각을 모아 정보화시키는 작업을 하는 과정 중 (사건 경위가) 식별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것이 정말 사실인지 분석하는 시간이 필요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연설과는 상관없이 정보의 신빙성을 높여나가는 노력을 했다"고 강조했다.

긴급 현안보고 나선 서욱 국방부 장관
긴급 현안보고 나선 서욱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회의 시작 전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국방위 전체회의는 연평도 인근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과 관련해 긴급현안 보고를 위해 열렸다. 2020.9.24 jeong@yna.co.kr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