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경심, 법정서 또 건강 문제 호소…중도 퇴정

송고시간2020-09-24 17:29

댓글

"병원서 2차례 수술 권고…기일 미뤄달라"

법원 도착한 정경심 교수
법원 도착한 정경심 교수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자녀 입시비리·사모펀드' 관련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0.9.2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차 건강 문제를 호소하면서 재판 도중 법정을 떠났다.

정 교수는 24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재판부 허가를 받고 퇴정했다.

정 교수는 오후 2시 시작한 이날 공판에 출석해 2시간 넘게 재판이 이어지자 변호인을 통해 건강 문제를 호소했다.

변호인은 "정경심 피고인이 지금 상당히 좋지 않은 상태"라며 "이어지는 증인 신문부터는 궐석재판을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병원에서 강력하게 (피고인이) 2차례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한다"며 10월 8월부터 공판 기일을 일주일 미뤄달라고도 부탁했다.

이에 재판부는 정 교수의 퇴정을 허가하고, 10월 8일 공판을 열지 않기로 했다. 다만 11월 5일로 예정된 결심 공판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퇴정 허가를 받은 정 교수는 변호인들의 부축을 받으며 법정을 떠났고, 공판은 정 교수가 없는 상태에서 계속 이어졌다.

정 교수는 지난 17일 공판 도중 건강 이상을 호소했고, 재판부의 허가를 받아 퇴정하던 중 바닥에 쓰러져 구급차에 실려 갔다.

변호인은 정 교수가 뇌 신경계 문제로 치료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 측은 이날 공판을 앞두고 기일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으나 재판부는 "재판을 받지 못할 상태로 보이지 않는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acui7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