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폭력 피해자에 부당 인사·감사 금지…불이익조치 법에 규정

송고시간2020-09-24 19:29

댓글

한부모 가족, 생계급여 받아도 아동양육비 추가 지원…국회 통과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법안 본회의 통과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법안 본회의 통과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되고 있다. 2020.9.2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성폭력 피해자에게 부당한 인사나 감사 등 직장 내에서 해서는 안 되는 조치가 7개로 세분화해 법에 명시된다.

여성가족부는 직장 내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불이익조치 금지 의무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폭력방지법) 일부 개정안이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상 성폭력 피해자를 고용하는 자는 피해자에게 부당한 조치를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이나 범위가 명확하지 않아 직장 내에서 2차 피해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이에 따라 개정안은 인사조치, 성과평가, 교육·훈련, 근무환경, 감사 등 7개 영역에 걸쳐 부당 조치의 내용을 세부적으로 규정했다.

대표적으로 파면, 해임, 해고, 징계, 정직, 승진 제한 등이 금지된다.

성과평가 등에서의 차별이나 임금·상여금의 차별지급, 교육 기회 제한도 해서는 안 되며 집단 따돌림, 폭행 또는 부당한 직무 감사·조사도 모두 금지 행위에 포함된다.

이를 어길 경우 처벌도 3년 이하 징역이나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서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강화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생계급여를 지원받는 한부모가족이 아동 양육비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한부모가족지원법 일부개정안도 통과됐다.

개정안은 아울러 아동 양육비를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는 청소년 한부모의 나이 기준을 24세 이하에서 34세 이하로 확대하고, 외국인에게는 혼인 여부와 관계없이 대한민국 국적의 아동을 양육하면 양육비를 지원하는 내용도 담았다.

한부모가족복지시설 방문한 이정옥 장관
한부모가족복지시설 방문한 이정옥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구로구 창신모자원을 방문해 온라인 학습 지원 현황을 살펴보고 입소자 가족의 자녀를 격려하고 있다. 2020.5.4 [여성가족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