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차 노조, 임금 동결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시작

송고시간2020-09-25 06:10

댓글

가결되면 11년 만에 임금 동결·2년 연속 무분규 타결

현대차 노조,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현대차 노조,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사진은 지난해 9월 2일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임단협 잠정합의안 투표 때 모습. [현대차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자동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가 25일 시작됐다.

현대차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울산공장을 비롯한 전주·아산공장, 남양연구소 등에서 전체 조합원(5만여 명)을 대상으로 투표에 돌입했다.

노조는 전국에서 투표함이 도착하는 이날 오후 10시부터 개표할 예정이다.

결과는 이튿날 새벽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11년 만에 임금(기본급) 동결, 2년 연속 무분규 타결하게 된다.

현대차 임금은 1998년 외환위기와 2009년 세계 금융위기 때 동결된 바 있다.

외환위기 때는 구조조정 여파 등으로 조합원 투표 없이 동결됐다.

세계 금융위기 때는 조합원 투표에서 한 번에 가결됐다.

노사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 등에 공감해 임금 동결과 성과급 지급, 고용 안정 노력 등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구체적으론 기본급 동결,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 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주식) 10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등이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