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야, 국방부 '北 피격사건' 대응 한목소리 질타

송고시간2020-09-24 20:44

댓글

국민의힘 국방위원, 별도 성명 내고 국정조사 요구

답변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답변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참석, 연평도 인근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 관련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9.2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이동환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24일 서욱 국방부 장관을 국회로 불러 서해 민간인 총격 사건에 대한 당국의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여야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황희 의원은 언론 보도 전까지 이 사안을 국회에 상세히 보고하지 않은 국방부를 비판하며 "어떻게 국방위 여당 간사가 기자보다 상황을 늦게 보고받나"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병기 의원은 "첩보를 취합한 후 가능한 한 초강력 대처를 해야 했다"며 "이것은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파괴한 것과 다른 사안이다. 그것은 시설이고 이것은 인명"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우리가 골든타임 골든타임 하는데 사건 후 이틀 지나서 회의하고 그때서야 (첩보를) 맞추는 게 늑장 대응이 아니라면 뭐가 늑장 대응인가"라고 꼬집었다.

여야 의원들은 이번 사건을 북한의 무력도발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히 규탄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건 상정부터 가결까지 5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다만 일부 야당 의원은 정부의 의도적인 사건 은폐 의혹도 제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새벽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종전선언 지지를 호소한 시점 이후로 사건 경위의 공개를 일부러 늦춘 것 아니냐는 것이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국민에게 실시간 브리핑을 해야 하는 사건"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때 세월호 사건을 은폐했다고 얼마나 국민이 문제를 제기했느냐"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별도 성명을 발표, 국정조사를 포함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대북정책의 전면 수정을 요구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