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석 앞두고 식품 제조·판매업체 점검…위반업체 59곳 적발

송고시간2020-09-25 09:00

댓글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이나 선물용 식품 제조·판매업체 등 5천67곳을 점검해 관련 법령을 위반한 59곳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이달 14일부터 22일까지 추석 성수품을 만드는 제조업체, 백화점·마트 등 판매업체 및 수입판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점검 결과 종사자의 건강진단을 제대로 하지 않은 업체가 15곳으로 가장 많았고, 식자재 등을 비위생적으로 취급하거나(10곳) 축산물 업체 종업원에게 해야 할 자체위생교육을 하지 않은 곳(9곳)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축산물 자체 위생관리 기준을 위반한 업체도 5곳이나 됐다.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식약청 또는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처를 내리고, 이후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에 나서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식약처는 전했다.

식약처는 업체 점검과 별개로 점검 대상 업체의 제품을 포함해 시중에 유통 중인 전·튀김 등 조리식품과 농·수산물 등 총 2천11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2건이 기준·규격에 부적합한 사실도 확인했다.

이에 식약처는 금속성 이물이 검출된 엿기름과 잔류 농약이 초과 검출된 복숭아를 각각 폐기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수입 식품의 안전성을 확보하고자 진행한 정밀 검사에서 홍합 냉동살, 흰다리새우 냉동살 등 3건이 기준에 맞지 않아 수입 중단 등의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식품 등을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사전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