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터키 중앙은행, 리라화 하락에 2년 만에 기준금리 인상

송고시간2020-09-24 22:21

댓글

기존 8.25%에서 10.25%로 2% 포인트 인상

2년간 급격한 금리 인하로 리라화 가치 급락

터키 리라화
터키 리라화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터키 리라화 가치 하락이 계속되자 터키 중앙은행이 2년 만에 기준금리를 2% 포인트 인상했다.

터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은 2018년 9월 터키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중앙은행은 24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고 8.25%인 기준금리를 10.25%로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은 리라화 가치 하락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기준 금리를 올리면 외화 대비 자국 통화의 가치가 높아지고, 기준 금리를 낮추면 자국 통화의 가치는 낮아진다.

전날 리라화는 1달러당 7.7리라 선에서 거래됐다. 달러당 6리라 전후에서 거래가 이뤄진 올 초와 비교할 때 리라화의 가치가 30% 가까이 하락한 것이다.

터키는 2018년 미국인 목사 투옥과 관세 갈등 등으로 대미 관계가 얼어붙어 리라 폭락사태를 겪자, 리라 환율 방어를 위해 무라트 체틴카야 전 중앙은행 총재 주도로 기준금리를 24%로 올렸다.

그러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 같은 고금리가 물가 인상을 유도한다며 불만을 나타냈으며, 체틴카야 전 총재가 금리 인하를 거부하자 그를 해임하고 지난해 7월 무라트 우이살 부총재를 총재로 임명했다.

우이살 총재 취임 이후 중앙은행은 24%에 달하던 기준금리를 8.25%로 급격히 인하했다.

중앙은행의 급격한 기준 금리 인하에 국내외 경제 전문가들은 리라화 가치가 급락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

그러나 중앙은행은 지난 2년간 기준금리 인하와 동결을 고수해왔다.

이날 중앙은행이 입장을 바꿔 금리를 인상한 이후 리라화 가치는 달러당 7.6리라 선으로 상승했다.

국내외 경제 전문가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블루베이자산관리의 티머시 애시 분석가는 블룸버그 통신에 "굉장히 놀랍고 긍정적인 결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은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의 목소리를 들었음을 의미한다"며 "그들은 아직 숲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싸울 기회를 얻었다"고 평가했다.

영국 라보뱅크의 피오트르 매티스 분석가도 "금리 인상이 시급했고 결국 중앙은행이 방아쇠를 당겼다"고 말했다.

다만, "터키 당국이 구조개혁에 진전을 보이지 않고서는 금리 인상이 리라화를 안정시키기에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스탄불의 환전소
이스탄불의 환전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ind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