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갑 노동장관, 경영계에 "ILO 핵심협약 비준 협조해달라"

송고시간2020-09-25 08:30

댓글

30대 기업인 간담회…"하반기 청년 채용도 적극적 추진 부탁"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이번 정기 국회에서 노동권 증진을 위한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안 관철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 경영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 30대 기업 인사·노무 책임자(CHO)들과 간담회를 열어 "정부는 21대 첫 정기 국회를 통해 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한 노조법 개정과 탄력근로제 도입을 위한 법 개정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년 내 국회에서 조속히 입법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경영계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아직 비준하지 않은 ILO 핵심협약 4개 가운데 결사의 자유에 관한 87호와 98호, 강제노동 금지에 관한 29호를 비준하기로 하고 국회에 이들 4개 핵심협약 비준안과 함께 노조법 등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법 개정안은 ILO 핵심협약에 담긴 국제노동기준을 반영한 것으로, 노조법 개정안의 경우 실업자와 해고자의 노조 가입 허용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경영계는 대립과 갈등 중심의 국내 노사관계 문화 등을 고려할 때 ILO 핵심협약을 비준하면 노조에 힘이 쏠릴 수 있다며 반대한다.

정부, 국회에 ILO 핵심협약 비준안 제출(CG)
정부, 국회에 ILO 핵심협약 비준안 제출(CG)

[연합뉴스TV 제공]

이 장관은 "노조법 개정과 관련한 경영계의 관심과 우려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면서도 "우리나라 국격에 맞도록 국제노동기준을 준수하고 통상 리스크를 해소해 기업의 경영 활동을 지원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이 언급한 통상 리스크는 유럽연합(EU)이 한국에 ILO 핵심협약 비준을 강하게 요구하는 상황과 관련된 것이다. EU는 한국이 ILO 핵심협약 비준을 미뤄온 게 한-EU 자유무역협정(FTA) 위반이라며 분쟁 해결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한국이 FTA를 위반했다는 결론이 나오면 한국은 '노동권 후진국'의 낙인이 찍히고 EU로부터 다양한 불이익 조치를 당할 것으로 우려된다.

이 장관은 "국회 논의 과정에서 우리나라 노동 현실을 고려한 균형 잡힌 법 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위기에 관해서는 "고용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며 "특히 하반기 청년 신규 채용 계획을 조속히 확정해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길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또 "앞으로 시대는 비대면·온라인 중심으로 산업이 재편될 것"이라며 "산업과 경제 구조의 변화에 맞도록 기술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일하는 방식과 문화를 개선하는 일터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