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야권 잠룡들, 北 피격사건에 "대통령 왜 존재하나" 맹공

송고시간2020-09-24 23:27

댓글
북한서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무궁화 10호
북한서 피격 공무원 탑승했던 무궁화 10호

(인천=연합뉴스) 24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최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A(47)씨가 타고 있던 어업지도선 무궁호10호를 조사했다. 사진은 무궁화10호의 선체 모습. 2020.9.24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야권 잠룡들이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에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일제히 직격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페이스북 글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느냐"며 "뉴스를 보며 눈과 귀를 의심했다. 대통령의 판단력은 정상인가"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두 달 만에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문 대통령은 국군 통수권자의 자격이 없다"며 "한가하게 종전 선언이나 평화 타령을 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참사에 대해 북한을 응징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북한 눈치를 살피고 아부하느라 자기 국민을 보호하지 못한다면 대통령은 왜 존재하는가"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서 "국민의 처참한 죽음 후에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유엔총회에서 연설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문 대통령이 지난 23일 새벽에 열린 청와대 긴급회의에 불참했다고 지적하며 "대한민국 대통령 맞느냐. 참 어이없는 대통령"이라고 비난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긴급 성명문에서 "대통령은 북한 만행에 대해 어떤 감정을 느끼고 계시냐"며 "누가 우리 군을 이런 얼빠진 군대로 만들었느냐"고 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